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덥다고 얼음 씹어 먹다가 치아에 금 간다

날씨가 더워지면서 얼음이 들어있는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. 하지만 음료에 들어있는 얼음을 씹어먹으면 치아에 금이 생길 수 있다. 씹는 힘이 한 곳에 집중되며 치아에 금이 가는 '치아균열증후군'은 방치할 경우 균열이 심해져 치아가 깨지고 부서지는 치아파절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. 치아 바깥 부위를 싸고 있는 법랑질이 손상되 치아에 충격이 가해지기 때문이다.

치아에 균열이 있을 때 그 틈으로 세균이 침입하면 신경에 염증 반응이 일어난다. 치아균열 초기에는 씹을 때 깨진 부위에 순간적으로 통증을 느낄 수 있다. 증상이 심해지면, 찬물이 닿으면 시리고 가만히 있어도 통증을 느끼며, 눈으로도 치아 균열을 확인할 수 있다.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치아파절 혹은 치아 뿌리 끝 주위 뼈 조직에도 염증이 생길 수 있다.

치아 균열은 초기에는 진단이 어려워 대부분 환자의 증상을 듣고 판단하게 된다. 초기에는 아픈 증상이 가끔 나타나므로 씹을 때 통증이 느껴지면 치과를 찾아야 한다. 증상이 심해질 경우, 치아에 닿기만 해도 통증을 느낄 수 있다. 치아는 한번 금이 가면 다시 붙지 않기 때문에, 치아 균열이 심하지 않으면 치아가 더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금니를 씌어 준다. 때에 따라 신경치료를 해야 할 수 있으며 치아 균열이 뿌리 깊숙이 진행됐다면 이를 뽑아야 할 가능성이 있다.

치아 균열을 막기 위해서는 평소 치아에 무리한 힘을 주지 말아야 한다. 한쪽 치아만 이용하면 해당 치아에 무리한 힘이 가해져 쉽게 금이 갈 수 있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양쪽으로 골고루 씹어야 한다. 노년층은 한쪽 편 어금니가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틀니 등 가짜 치아를 이용해 씹는 힘이 분산되도록 해야 한다.

- 헬스조선 中에서 -



 





Untitled Document
 
   
 
Untitled Document
  Untitled Document